티스토리 뷰

델리알리 신종 코로나 인종차별 중징계 가능성


영국 프리미어 리그 토트넘 핫스터 소속인 델리 알리(23)는 SNS 서비스 스냅챗을 통해

친구에게 영상을 하나 보냈는데 이 영상은 델리 알리가 두바이로 여행을 준비하면서

공항에서 찍은 영상인데 공항 라운지의 한 동양인을 촬영한 다음에

코로나 무엇? 볼륨 높히고 내 말을 들어봐"

"바이러스가 나를 따라 잡기에는 내가 훨씬 빠르지" 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이와 관련해 잉글랜드 축구협회(FA)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알리는 SNS 서비스 스냅챗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한 농담을 하며

동양인을 조롱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영상을 올렸다.

이는 동양인을 모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파자로 모는 인종차별 행위라고 지적하였습니다.



델리 알리는 곧바로 팬들의 지적과 함께 영상을 삭제하고 

"내 행동에 후회하고 있다 전혀 재미없는 농담이었다"고 사과의 뜻을 표했지만 

상황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알리의 행동을 인종차별로 보고 조사 이후 

벌금이나 출전 정지 등과 같은 중징계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람이 죽기도 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인데 이를 희화하하고 웃음 소재로 쓰는게 이해가 안간다

많은 반성이 필요해 보인다는 등등의 말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