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천지 연예인 명단 루머

신종 코로나 19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많은 연예인들이 

신천지 교인 명단에 있다는 루머에 휩싸였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등을 통해 신천지 신도들 명단이라며

여러 연예인들의 이름이 거론된 문서가 유포되었습니다.

일명 '지라시'로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연예인들의 이미지를 깎아내리며 상처를 주었기에

소속사들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배우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며 당사는 사실과 무관한 루머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하여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일침하였습니다.


한편 가수 청하는 지난 2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도중 

저 포함 모든 스태프가 여러분이 우려할 만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 며

우리 스태프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하였습니다.

가수 겸 뮤지컬배우 아이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다 며

너무 어이가 없어 웃음도 나오지 않는다고 당혹감을 표했습니다.


가수 테이 또한 가게 오픈이 미뤄진 이유도 어떤 종교 모임이 이 근방이라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인데 심지어 오픈 날짜도 정하지 못한 채 직원들과 하루하루

애태우고 있는데 내가 그 종교인이라니 라며 허위사실 루머에 분노를 표했습니다.

그리고 유재석, 정형돈이 속한 FNC엔테테인먼트도 

저희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며 무부별하게 양산되는 루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그리고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행히 루머의 당사자들이라고 꼽힌 이동욱과 청하 등등의 연예인들이 재빠르게 대처함으로서

루머라는 것이 확실해진 만큼 더 이상 루머가 퍼지지 않을것으로 보입니다.


전국민이 힘든시기에 난데 없는 루머에 많은 연예인들이 큰 상처를 받았습니다.


거짓 루머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도 빨리 없어지길 바래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