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구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오늘 2월 18일 오전 대구 시민 1명이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로 확인되었습니다.

대구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1세 여성으로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 발열 및 폐렴 증세를 호소하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하였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중입니다.



우려되는 점은 이환자의 동선이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틑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명로81 신천지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 참여하고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한 동선이 밝혀졌습니다.



문제는 대구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동선으로 볼 때 병원 및 대구교회 등

대중이 많이 모여있는 다중이용시설들의 규모를 감안할 때

직접 간접적 접촉자 수가 수천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환자가 진술하는 구체적인 접촉자를 계속 찾는 중이며, 

환자가 말하지 않은 접촉자가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새로난 한방병원 폐회로 텔레비전과 카드내역 등 확인작업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